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ACT! 129호 편집 후기

전체 기사보기/ACT! 편집 후기

by acteditor 2022. 4. 7. 14:40

본문

[ACT! 129호 편집 후기 2022.04.11]

 

ACT! 129호 편집 후기

 

박동수

이번 호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여전히 극성인 코로나 모두 조심하시고 따뜻한 봄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

 

김주현

관객이 나 포함 딱 2명 뿐인 공연을 봤다.
힘이 빠질 법도 했는데, 그래도 즐기며 열심히 연주하는 음악인들을 보면서 이상하게 나에게도 응원이 됐다.
당장은 보는 사람이 적어도 꾸준히 잘 하면 이를 바탕으로 우연하게 소중한 기회들이 생길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집에 돌아오는 길에 앞으로 있을 공연을 홍보하는 글을 성심성의껏 올렸다.

 

***

 

한진이

매달 액자에 달력을 바꿔 끼울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시간이 너무 빠르네요.

일단은 지금의 좋은 날씨를 열심히 누리겠지만 여름이 생각보다 일찍 와버리면 어쩌나 걱정이 태산입니다.

 

***

 

황혜진

식목일을 맞아 새식구를 들였습니다.

4월이지만 아직 새마음으로 무언갈 도전하고 싶은 요즘입니다.

 

***

 

김세영

평안하고 건강한 나날 되시길 바랍니다.

 

***

 

서강범

'배를 타야 바다를 건널 수 있다'는 인도네시아 속담이 이상하게도 계속 기억에 남는데

요즘 저는 너무 많은 배를 타고 싶어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가끔은 그냥 육지에서 사는 것도 나쁘지 않을지도요.

육지에서든 바다에서든 다들 빈칸을 허용하는 삶이 되셨으면...

 

***

 

이세린

사람들이 저를 부를 때 가장 당황스러운 호칭은 아무래도 '기자님' 인 것 같습니다...

액트로 저를 만나서 저를 기자라고 생각하신 분들이 계신거예요.

그 말인 즉슨 액트가 아니면 그 분들을 못 만났을 거라는 거죠.
원고 편집하면서 일에 치여서 기사 검토도 꼼꼼하게 못하다가,

잠시 숨을 돌리고 기사를 다시 읽었을 때 필자 분들의 이야기가 재밌고 소중하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각자의 여건이 힘들지만, 글을 쓰고 편집하는 누군가에게 액트가 즐거움이 될 수 있는 그런 기회를 지키고 싶어요.

129호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김서율

어느덧 3월도 후딱 가고 4월도 들어섰으니 열심히 보고 읽으며

새로운 목표와 계획으로 짱짱이 되어야 하는데 주춤주춤하네요.

모두 짱이 되는 각자의 방법을 고안하시고 짱이 되시길 바라며..

'전체 기사보기 > ACT! 편집 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ACT! 130호 편집 후기  (0) 2022.06.07
ACT! 129호 편집 후기  (0) 2022.04.07
ACT! 128호 편집 후기  (0) 2022.01.06
ACT! 127호 편집 후기  (0) 2021.11.09
ACT! 126호 편집 후기  (0) 2021.08.27
ACT! 125호 편집 후기  (0) 2021.06.14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