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이강길. 강길아.

본문

"새만금 방조제가 완공되고 수질은 점점 나빠지고 있습니다. 강길이는 “해수 유통만이 새만금호가 사는 길”이라고 늘 말했습니다. 지금이라도 해수 유통으로 새만금호가 살아나길 기대합니다."

 

[ACT! 118호 이강길을 기억하며  2020.03.13.]


이강길. 강길아.


박영만(부안 계화도 이장)

 


  강길이와 계화도는 새만금 간척 사업으로 인연을 맺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생활 터전인 바다를 살려달라며, 청와대로, 법원으로, 도청으로, 새만금사업단으로, 때로는 바다 위 새만금 공사 현장으로 갔습니다. 

 

  그 많은 날들을 강길이는 언제나 주민들과 함께 했습니다. 누구에게는 친구이자 동생으로, 또 다른 누구에게는 아끼는 조카처럼 또는 자식처럼, 허물없이 잘 지냈습니다.


  선원이 급한 볼 일이 생기면 배가 나가지 못 할까봐 대신 해서 일일 어부로 하루를 같이 보내고는, 소주 한 잔 하며 수질 문제, 갯벌 이야기, 계화도 이야기 등 일상의 얘기들을 나누며 보냈습니다. 우리 주민들과 생활을 함께 하며 같이 웃고 아픔을 나누며 힘을 주었습니다. 한없이 고맙고 미안했습니다.

 

▲ 새만금 사업 반대 해상 시위 (사진 재공: 박영만)
▲ 새만금 사업 반대 해상 시위 (사진 재공: 박영만)

 

 

  새만금 방조제가 완공되고 수질은 점점 나빠지고 있습니다. 강길이는 “해수 유통만이 새만금호가 사는 길”이라고 늘 말했습니다. 지금이라도 해수 유통으로 새만금호가 살아나길 기대합니다.  

  우리 계화도 주민들은 강길이와 함께 했던 날들을 오랫동안 잊지 못 할 것입니다. 바다, 뻘땅, 백합, 꼬막, 바지락, 배꼽, 소라, 숭어, 꽃게 등 새만금에는 무수히 많은 생물들이 있으며, 여전히 새만금 내에서 어업을 하는 어민들이 있습니다.

 

▲ (각 사진 오른쪽) 촬영 중인 이강길 감독, 김제 농어촌공사 새만금사업단 앞 집회에서 (사진 재공: 박영만)

 

 

  이강길. 강길아. “새만금 간척 사업, 새만금 간척 사업” 네가 수없이 했던 말들. 이제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저 세상에 가서는 맘 편히 잘 지내길 늘 바란다. □

 


글쓴이. 박영만 
- 새만금 간척 사업으로 제일 피해를 봤고 아픔을 안고 사는 지역! 전라북도 부안 계화도에서 마을 일을 보며 살고 있습니다.

 

박영만(부안 계화도 이장)

 


 

▲ 새만금 사업 반대 해상 시위 (사진 재공: 박영만)

 

▲ 새만금 사업 반대 해상 시위 (사진 재공: 박영만)

 

▲ (왼쪽 피켓 위) 이강길 감독. 김제 농어촌공사 새만금사업단 앞 집회에서 (사진 재공: 박영만)

 

 

'전체 기사보기 > [특별기획] 이강길을 기억하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의 인사  (0) 2020.02.19
설악산과 이강길  (0) 2020.02.19
이강길. 강길아.  (0) 2020.02.19
카메라를 든 어부  (0) 2020.02.19
별이 되다 - 살기 위하여  (0) 2020.02.19
이강길 주연, <거리 속 작은 연못>  (0) 2020.02.19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