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ACT! 78호 Re:ACT!] ACT! 10문 10답! - 김준호

전체 기사보기/Re:ACT!

by ACT! acteditor 2013. 3. 7. 15:02

본문

[ACT! 78호 Re:ACT! 2012.4.17]

ACT! 10문 10답!

김준호(푸른영상)

1. 자기소개 해주세요.

- 다큐멘터리 제작 공동체 ‘푸른영상’에서 작업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게임, 만화, 당구 등 각종 잡기에 능하며, 제일 못하기도 하고 싫어하는 것이 글쓰기입니다.

2. 어떻게 미디어연구저널 <ACT!> 를 알게 되었나요?

- 미디액트에서 수강도 하고 여러 계기로 잘 알고 있다 보니 자연스럽게~

3. <ACT!>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미디어 활동이나 미디어를 통한 대중과의 소통에 관심이 좀 있어서 그런지 읽다보면 집중해서 읽게 됩니다.

4. <ACT!>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 “행동!” 사실 어떤 이미지화된 느낌은 아직 없지만, <ACT!>라는 이름 때문에 직감적으로 드는 느낌은 미디액트의 기관지? 하지만 꼼꼼히 보면 미디어 운동에 대한 좀 더 광범위한 정책담론을 소개하고 평가하고 활동을 공유하는 진보 미디어 저널 같아요.

5. 지난 호 기사 어떻게 읽으셨나요?

<나는 꼼수다>가 미디어 운동에 주는 함의에 대한 고민, 세계 곳곳의 월가 점령 시위 (Occupy Wall street)에서 발생하는 뉴미디어에 대한 소개와 소통의 과정 추적 등을 흥미롭게 봤습니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은 2011년 전국미디어교육네트워크 워크숍에서 각 미디어운동, 교육 주체들의 생각이 좀 더 구체적으로 이야기됐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6. <ACT!>에 실렸으면 하는 기사가 있나요?

-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전국에 있는 혹은 해외의 미디어운동, 교육을 하시는 분들에 대한 소개와 그들의 생각이나 활동에 대한 특집기사 같은 것입니다.

7. <ACT!>를 누구에게 보여준다면 누구에게 보여주고 싶나요?

- ‘조중동’을 전부 액트로 바꿔서 사람들에게 전달하면 좋겠어요. 꼭 ‘조중동’을 찌라시라고 생각해서 그런 것은 절대 아닙니다.

8. <ACT!>를 많은 사람에게 보게 하려면 어떻게 하면 될까요?

- 제가 그걸 알고 있다면 얼마나 좋겠어요. ㅜㅜ 뭐, 당연하지만 사람들과 접점을 넓힐 수 있는 그 모든 방식이어야 하지 않을 까요? 수단과 방법은 좀 가리면서요.

9. <ACT!>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 이미 우리 일상에서 미디어는 공기죠. 신문, 방송, 인터넷 등 수많은 정보와 이야기들이 있지만 그 수많은 미디어들이 공해처럼 느껴질 때가 더러 있죠. 또한 많은 사람들의 목소리나 외침이 권력을 가진 거대미디어에 의해 소외되기도 하고요. 결국 <ACT!>는 기존 미디어들을 비판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영감과 정보를 주고,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미디어운동이나 정책에 관한 다양한 공론의 장이 형성될 수 있도록… 역할 앞으로도 쭉~ 하리라 생각합니다.

10. 남기고 싶은 혹은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 앞으로 열심히 보겠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