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 주] 'Re:ACT!'는 'ACT!'에 대한 의견을 10개의 질문으로 들어보는 코너입니다. 재밌게 읽어주세요!




    [ACT! 111호 Re:ACT! 2018.10.05.]


    정원석 (미디어 활동가)



    1. 자기소개를 해주세요.

    - 안녕하세요. 글이든 사진이든 라디오든 영상이든 이왕이면 미디어와 연을 맺고 살아가고 싶은 사람입니다.


    2. 어떻게 미디어연구저널 [ACT!] 를 알게 되었나요?

    - 미디액트에 들렀을 때 책꽂이에 꽂힌 책들을 훑어보다가 ACT!(이하 액트)의 존재를 알게 되었습니다. 항상 흥미로운 글들이 많아 지금까지의 글들을 시간 내어 천천히 읽어보고 싶단 생각은 한 가득인데 아직 그러지 못하고 있네요. 하지만 이따금씩 페이스북에 공유되는 짧은 꼭지들은 계속 읽고 있습니다. :)


    3. [ACT!]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미디어와 운동의 결합이 낯설고 모를 때, 개념과 당위를 잘 설명해줘서 좋은 길라잡이처럼 생각하고 있습니다. 액트를 몰랐다면 내게 둘러싸인 미디어를 어떻게 받아들이며 살아가고 있었을지 거창하게 생각할 만큼, 미디어를 받아들이는 저의 수동적인 태도를 변화시킨 또 하나의 미디어라고 생각합니다.


    4. [ACT!]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 흥신소 전단지? 뭔가 시민의 떼인 권리를 찾아 알려주는 역할을 하는 듯해서. ㅎ


    5. 지난 호 기사 어떻게 읽으셨나요?

    - 111호 ‘공동체 미디어에 대한 전방위적 지원 - 호주공동체미디어기금 CBF’란 기사를 관심 깊게 읽어 보았습니다. 최근 마을공동체 라디오 단체에서 일하게 되면서 공동체미디어에 대한 관심이 생겼는데요. 공동체미디어 해외 사례를 볼 때면 매번 부러움을 느끼곤 했는데, 이번 호주공동체미디어기금 사례에서도 많은 부분을 참고하면서 특히 공동체의 참여와 다양성을 보장하기 위한 콘텐츠 보조금까지 마련된 세심한 예산에 또 한 번 부러움을 느꼈습니다. 부러움의 한편엔 어떤 기대감도 같이 있는 거겠죠. :)


    6. [ACT!]에 실렸으면 하는 기사가 있나요?

    - 필진 분들이 알아서 잘 써주시겠지만. 최근 마을공동체미디어 활동에서 라디오 방송을 기획하는 와중 스튜디오 제작이 기본인 라디오의 변화를 주고자 현장의 소리를 직접 담아내는 라디오(오디오) 다큐멘터리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접하기 어려운 장르여서인지 자료조사가 쉽진 않았는데, 해외 어느 방송국은 정기적으로 라디오(오디오) 다큐멘터리가 제작되어 방송된다고 들었습니다. 사례와 제작 과정 또는 노하우가 담긴 기사가 있다면 좋겠다는 기대를 해보았습니다. :)

     

    7. [ACT!]를 보여준다면 누구에게 보여 주고 싶나요? 

    - 우선 저부터 좀 읽고....... 가끔 '뭐하고 사노' 연락해오는 부친.


    8. [ACT!]를 더 많은 사람들이 보게 하려면 어떻게 하면 될까요?

    - 예전에 서울에서 회사를 다니며 직장인의 출퇴근을 경험했는데 그때 메트로 신문을 많이 읽었어요. 흥미로운 기사들이 많지는 않았지만 항상 지하철 출입구 앞에 놓여있어서 자연스럽게 손이 가더라고요. 다른 사람들도 많이들 가져가고. 그래서 액트도 그 자연스러움을 이용해본다면 하는 생각을 이렇게 글로 쉽게 막 던져봅니다.


    9. [ACT!]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 2003년부터 지금까지 저널을 유지하고 있다고 알고 있는데 대단하게 느껴지네요. 제가 아직 더 배워야하니 앞으로도 좋은 기사 많이 써주셨으면 좋겠습니다! 


    10. 남기고 싶은 혹은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 이렇게 지루한 답들을 늘어놔도 되는 건지 걱정되지만 한편 나 같은 사람 얘기도 들어주는 게 액트겠구나 하는 생각도 해보았네요. 지면을 내어주셔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떼인 권리 더 많이 찾아주세요. ㅠ (용역으로 찾아 주시면 얼마든지 협조하겠습니다!) □

    Posted by ACT! acteditor